포항공대 등 국내외 연구진, 위장 점막 치유 유전자 발견 > 연구 및 산업 동향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연구 및 산업 동향

포항공대 등 국내외 연구진, 위장 점막 치유 유전자 발견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27회 작성일 22-06-27 13:48

본문

48e82d2357d18976ebe95aad81ad4363_1656305283_5051.PNG

상처 난 위장 점막을 치유하는 유전자를 국내외 연구진이 공동으로 발견했다.

포항공대(포스텍)는 생명과학과 김종경 교수, 이지현·한승민 박사, 박사과정 김소미씨 연구팀이 기초과학연구원(IBS) 유전체 교정연구단 구본경 부연구단장, 미국 밴더빌트대 최은영 교수와 공동으로 p57 유전자가 위장주세포 활성을 조절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10일 밝혔다.

위장주세포는 위장에 있는 줄기세포다. 일반적으로 활동하지 않다가 조직에 상처가 나면 활발하게 치료를 돕는다고 알려졌다.

다만 어떤 유전자 때문에 위장주세포가 움직이는지는 그동안 확인되지 않았다.

연구진은 쥐를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위장 표피 조직에 상처가 나면 p57 유전자가 줄면서 위장주세포가 활성화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평소에는 p57 유전자가 위장주세포 활성화를 막고 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최근 국제 학술지 '셀 스템 셀'에 실렸다. (학술지 링크가 실려있습니다.)


Copyright © kpgp.or.kr All rights reserved. Login

포스트게놈 다부처 유전체사업 총괄지원단 [07027] 서울특별시 동작구 사당로 46 숭실대학교 창의관 101호
KPGP, 101 Chang Eui Gwan, Soongsil University, Sadang-Ro 46, Dongjak-Gu, Seoul 06978, Korea
TEL : +82-2-826-8830~1 / FAX : +82-2-826-88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