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자가위로 에이즈·B형 간염 원인물질 찾아낸다 > 연구 및 산업 동향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연구 및 산업 동향

유전자가위로 에이즈·B형 간염 원인물질 찾아낸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30회 작성일 22-04-15 13:56

본문

3e6fd6f8f43ceafcbf10a1a321d3df4b_1649998593_4152.PNG

유전자 가위를 이용해 에이즈(후천성면역결핍증)나 B형 간염 등의 원인물질을 검출해내는 기술이 개발됐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카이스트)은 박현규 생명화학공학과 교수 연구팀이 크리스퍼 카스12a (CRISPR-Cas12a) 시스템의 부수적 절단 활성을 활용해 RNA 분해효소를 민감하게 검출해내는 신기술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크리스퍼 카스 시스템은 박테리아가 바이러스 감염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진화시킨 적응 면역 시스템이다. 이는 외래 유전자의 정보를 담고있는 가이드RNA와 직접 핵산을 절단하는 카스 단백질로 이루어져 있다. 2020년 제니퍼 다우드나 교수의 연구팀이 크리스퍼 카스9 유전자 가위 시스템을 개발한 공로로 노벨화학상을 수상해 널리 알려졌으며, 높은 표적 특이성과 빠른 역학 덕분에 최근에는 유전체 편집을 넘어 생체물질 검출 및 분자진단 분야에 광범위하게 적용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pgp.or.kr All rights reserved. Login

포스트게놈 다부처 유전체사업 총괄지원단 [07027] 서울특별시 동작구 사당로 46 숭실대학교 창의관 101호
KPGP, 101 Chang Eui Gwan, Soongsil University, Sadang-Ro 46, Dongjak-Gu, Seoul 06978, Korea
TEL : +82-2-826-8830~1 / FAX : +82-2-826-8832